아침 부터 내리는 보슬비는 멈추고 강렬한 해님은 구름 속에 숨어 있어서 너무나 좋은 날씨였답니다.
모두 다 맛있게 배불리 먹고 자연 속에서 쉼을 얻을 수 있는 귀한 하루였답니다.




나영 간사님과 함께~

종원, 민영 샘~


한자리에 유일하게 있는 사진. 울 정혁이 국형이 다니엘은 어디에 갔지?

연화샘과 까도남 아버지~

두 간사님~

다니엘과 정혁이 ~


Posted by wurimodu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강신형 2011.09.23 16:19 신고  댓글주소  댓글쓰기 수정/삭제

    어느 공원이예요? 고기 먹꼬 시퍼요^^

    • wuri 2011.09.24 11:5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공원 이름은 기억이~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공원입니다.
      ㅋㅋㅋ, 다음번에는 꼭 같이 고기 먹어요^^